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해더 바로가기
페이지 하단 바로가기

보도자료

셀트리온제약의 주요 소식

셀트리온제약, 3분기 매출액 654억 9천만원, 영업이익 58억 4천만원 달성

[11월 16일] 셀트리온제약(068760, 대표이사 서정수)은 16일 실적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654억 9천만원, 영업이익 58억 4천만원, 당기순이익 40억1천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8%,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6.4%, 95.6% 증가했다.   또한, 셀트리온제약의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1,562억 7천만원, 누적 영업이익은 159억 8천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4%, 68.8%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률은 10.2%를 기록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실적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인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의 고른 매출 확대와 글로벌 시장으로 공급되는 케미컬의약품 선전을 꼽았다. 이와 함께 국내 케미컬의약품의 꾸준한 성장이 실적 상승을 도왔다는 설명이다.   특히, 지난 7월부터 글로벌 조달시장으로 공급을 시작한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7이 빠르게 공급량을 늘리며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CT-G7은 셀트리온에서 자체 개발한 HIV 치료제로 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3개 성분으로 구성된 개량신약이다. 해당 제품은 셀트리온제약에서 상업생산에 들어간 전략적 글로벌 판매용 케미컬의약품의 하나로 셀트리온을 통해 국제조달기구에서 지정하는 국가로 공급되고 있다.   성장세를 함께 이끈 바이오시밀러 부문에서는 자가면역치료제 램시마,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 3종 모두 전년동기 대비 큰 폭의 성장을 보였다. 바이오시밀러 3분기 전체 매출은 약 14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약 46.6% 증가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연말까지 기존 판매 중인 국내 의약품의 점유율 확대를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는 한편, 글로벌 케미컬 제품의 개발과 생산에도 집중해 상업생산 품목을 최대 6품목까지 확대 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국내 의약품 매출 상승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해외 시장으로 공급되는 제품이 본격적으로 매출을 내기 시작하면서 외형과 내실 모두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셀트리온제약이 확보한 글로벌 스탠다드 생산시설의 장점을 살려 글로벌 생산 품목을 꾸준히 늘려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초부터 진행 중인 원가경쟁력 강화와 고정비 절감을 위한 자체 노력을 통해 이익률 향상에도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2020-11-16 17:00

셀트리온제약, 2분기 매출액 463억 9천만원, 영업이익 57억 4천만원 달성

[8월 14일] 셀트리온제약(068760, 대표이사 서정수)은 14일 실적 공시를 통해 2020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463억 9천만원, 영업이익 57억 4천만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원가 경쟁력 개선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7.8% 증가했으며 매출도 8.8% 늘었다.   또한, 셀트리온제약의 올해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907억 8천만원, 누적 영업이익은 101억 3천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7%, 85.2% 증가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케미컬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 각 사업부의 고른 성장으로 호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환경 변화에도 불구하고 빠른 비대면 마케팅 전환과 장기 처방이 가능한 전문의약품 위주의 마케팅 강화가 실적 개선에 유효했다는 분석이다. 제품별로는 대표 제품인 고덱스가 2분기 16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반기 누적 매출은 약 34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4.5% 증가한 실적을 기록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고덱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꾸준한 매출을 올리면서 간장용제 원외처방액(유비스트,’20년 2분기 기준) 1위를 유지했다. 바이오시밀러 부문에서는 자가면역치료제 램시마,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 3종 모두 2분기 전년동기 대비 두 자릿수 매출 성장을 보였다. 바이오시밀러 2분기 전체 매출은 약 94억 2천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약 50% 증가했다. 셀트리온제약은 하반기에도 임상 데이터 기반의 학술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제품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한 성장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최근 생산품목을 추가한 글로벌 케미컬 사업도 육성해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7월부터 글로벌 조달시장으로 공급되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7의 본격 출하를 시작하면서 제품 확대에 따른 매출 상승이 전망된다. 3분기까지 글로벌 케미컬 제품의 상업생산도 총 4종으로 늘릴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기존 국내 공급되는 주력 제품의 매출 성장과 함께 글로벌 향(向) 케미컬 제품의 포트폴리오도 차츰 늘어나고 있어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며, “매출 성장과 함께 생산효율성 증대, 재고 및 원가관리 강화 등의 노력을 통해 내실을 강화하는 데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하반기에는 신제품 개발, 피하주사 제형 생산시설 구축 등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셀트리온제약은 피하주사 제형 생산을 위한 PFS(Prefilled Syringe) 라인을 청주공장 내 증설 중이다. 라인 증설이 완료되면 글로벌 인증 절차를 거쳐 램시마SC등 피하주사 제형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2020-08-14 12:04

셀트리온제약, HIV 치료제 ‘CT-G7’ 글로벌 조달물량 출하 개시

[07월 06일] 셀트리온제약(068760, 대표이사 서정수)이 글로벌 조달시장에 공급하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7’ 출하에 본격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CT-G7은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HIV 치료제로 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3개 성분으로 구성된 개량신약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CT-G7의 잠정 승인(Tentative Approval)을 획득하고, 글로벌 조달시장 진출을 위해 다수의 국제조달기구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셀트리온은 최근 글로벌 조달기관들과 1,600만 달러에 달하는 공급 계약을 성사시켰으며, 올 하반기 추가 계약을 통해 올해 총 3,600만 달러의 공급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 내 케미컬의약품 생산을 담당하는 셀트리온제약은 지난 3월 CT-G7 생산시설에 대한 FDA 실사를 무결점으로 통과하고, 최근 연구 및 생산 인력을 대폭 충원하는 등 CT-G7 글로벌 조달시장 공급 일정에 맞춰 조달 물량의 양산 및 출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셀트리온을 통해 국제조달기구에서 지정하는 국가에 공급될 예정이며, 셀트리온제약은 향후 조달시장 수급 상황과 기타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생산 일정을 고려해 CT-G7 생산량을 꾸준히 늘려나갈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은 이번 CT-G7 출하로 상업생산 중인 CT-G1(리네졸리드, 항생제), CT-G2(테믹시스, HIV 치료제)를 포함한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라인업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특히, 미국에 공급 예정인 CT-G4(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도 상업생산 막바지 단계에 있어 올 3분기까지 총 4종의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생산 포트폴리오를 갖출 전망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CT-G7의 출하는 글로벌 케미컬 제품의 본격적인 공급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조달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셀트리온그룹의 케미컬의약품 생산 및 공급 능력을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신속하고 안정적인 제품 공급을 통해 국제 시장에서 공신력을 높이는 한편 글로벌 케미컬 제품 생산기지로서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클린턴 의료재단 CHAI(Clinton Health Access Initiative)에 따르면 CT-G7을 포함하는 HIV 치료제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1조 2,000억원에 이른다. 셀트리온그룹은 사업 초기 약 10% 점유율에 해당하는 1,200억원 규모의 매출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2020-07-06 12:02

다음
이전